나의 시 세계

북한산 청담골

이호은 2022. 7. 26. 06:38

 

 

 

 

 

북한산 청담골

글 / 이호은




인적없는 청담골에
들려오는 소리는
물소리
새소리뿐....

소나무아래
너른바위에 걸터 않으니
발 아래 풍광이
온전히 내세상이라

나무꾼
신선놀음에
도끼자루 썪는 줄
모른다더니

발아래 풍광을
나홀로
온전히 즐기느라
자리 뜰줄 모르네

 




- 2022. 7.9 -
청담골에서


'나의 시 세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설악 곡백운계곡  (0) 2022.08.02
망초꽃  (0) 2022.07.26
너를 품어 나를 비운다  (0) 2022.06.14
진달래꽃 - 산을 주제로한 시집소개!  (0) 2022.04.17
봄의 왈츠  (0) 2022.03.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