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의 시 세계

강남역 사거리

이호은 2022. 8. 10. 10:43
728x90

 

 

 

 

강남역 사거리

글 / 이호은



지난봄
님 기다리듯 기다려도
오지 않던 님이었으나
무심한 하늘
그 님은
이제 눈물이 되었다

강이 되어버린 강남역
배가되어
둥둥 떠있는 자동차들
차를 버리고
목숨을 건 탈출에
원망의 한숨소리만 흐른다

강남역 사거리를
누가 젊음의 거리라 했던가
젊음은
다 떠내려가고
근심과
한숨만이 둥둥 떠다닌다



- 2022. 8. 9 -




 

 

 

'나의 시 세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직장인의 한 끼 식사 값  (0) 2022.08.30
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  (0) 2022.08.30
매미 울음  (0) 2022.08.06
설악 곡백운계곡  (0) 2022.08.02
망초꽃  (0) 2022.07.2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