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의 시 세계

인 생

이호은 2022. 9. 27. 11:45
728x90


□ 사진 : 이미지 사진


인    생

글 / 이호은



낙엽 떨어지는 가을
저만치
길가는 나그네

쓸쓸한 뒷모습
가야 할 길이 얼마나 남았을까
인생길에
내비게이션이라도 있었으면

갈대가
바람에 흔들린다
길가는 나그네
걸음걸이도 흔들린다



- 2022. 9. 27 -



'나의 시 세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느 집 풍산개 이야기  (0) 2022.11.07
단 풍  (0) 2022.10.24
가 을  (0) 2022.09.26
가 을  (0) 2022.09.18
내일은 없다  (0) 2022.09.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