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의 시 세계

가 을

이호은 2022. 9. 18. 20:52
728x90


□ 사 진 : 대장천의 일몰 풍경



가 을

글 / 이호은



산들산들
가을바람이 춤을 추니
가을이 익어간다

산들바람에
코스모스가 웃으며
몸을 흔드니
고추잠자리 몸을 흔들어
가을은 익어간다

코스모스 옆
수크령도
풀잎에 이름 모를 들꽃까지
덩달아 신이 나
몸을 흔드니
가을이 익어간다

지나는 이
있어도 없어도 웃어주고,
봐주는 이
없어도 있어도
신나서 춤추는 사이에
가을은 익어간다

파란 하늘
바라보면서도
뭉게구름
바라보면서도
덩실덩실
저절로 신명 나니

가을은
모두를 웃게 해서
신명 나게 만들어
만물을
물 들이게 해
가을인가 보다



- 2022. 9. 18 -
저녁 운동중 대장천을 걸으며


'나의 시 세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인 생  (0) 2022.09.27
가 을  (0) 2022.09.26
내일은 없다  (0) 2022.09.15
예순한 번째 가을  (0) 2022.09.08
불청객  (0) 2022.09.06